- 아티스트는 가장 먼저 자신을 선택해야 한다 - 


part 1 : 세스고딘의 '이카루스 이야기' 중에서 발췌


아티스트들의 모토는 이런 것이다.


'자신을 믿지 않는 자들을 피하라.'




아티스트는 가장 먼저 자기 자신을 선택하고, 다음으로 청중을 선택해야 한다.

서비스나 아이디어, 상호작용이나 공연, 모임 등 무엇이든 간에 자신만의 작품을 창조했다면 일단 그것으로 끝났다. 이에 대한 청중의 반응은 아티스트가 할 수 있는 범위를 벗어난 일이다.


우리가 이야기하고 있는 아트는 대중적인 만족을 추구하는 아트가 아니다. 대중은 원래 낯선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들은 다른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들을 좋아한다.


조앤 롤링의 <해리포터>만 해도 그렇다.

그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이 나왔을 때는 소수의 팬밖에 없었다. 하지만 이후 수억 명의 독자가 그녀의 작품을 이름 없는 저자의 검증되지 않은 소설이 아니라 하나의 대중적인 문화현상으로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분명의 책의 내용이 바뀐 것은 아니다. 다만 책의 위상이 높아진 것이다.


당신의 작품이 자신이 선택한 청중의 마음을 움직이는 데 실패했다면, 성공과 실패의 차이를 연구하고 거기서 얻은 지혜를 다음번에 적용하면 된다. 이를 위해 도움이 된다면, 청중과 교류하라. 하지만 그러한 통로가 오히려 앞으로의 아트에 방해가 된다면, 차라리 문을 걸어 잠그자.


'아티스트는 절대 따라가지 않는다'


part 2 : 생각


일을 함에 있어 'Art'라는 개념을 전면에 내세운 세스고딘의 발상이 좋다.

그렇다. 단순한 일이 아니라 '아트'를 한다는 자존심과 마음가짐으로 임해야 한다.


소비자와 대중을 외면해서는 안되지만

그 준거의 기준이 일단은 나 자신이어야 한다.

그런 자신감과 확신 없이 소비자와 대중만 좇다보면 이도 저도 아닌 서비스/상품이 나올 수밖에 없다.


가장 먼저 자신을 선택하라는 말이 와닿는다.






Part 1 : 세스고딘의 '이카루스 이야기'에서 발췌




1. 개념 규정


▶ 안전지대(safety zone) : 당신의 비즈니스가 우호적인 환경에서 순조롭게 굴러가는 영역. 쉽게 말하면 전통적으로 cash cow가 되어주던 영역이라고 볼 수 있음.

그런데 이는 정치, 경제, 사회, 기술적인 요인 등 외부 환경에 영향을 받음. 외부 환경이 변화하면 당연히 안전지대도 이동.


▶ 안락지대(comfort zone) : 당신이 내면적으로 편안하게 느끼는 영역. 안락지대 안에 머물 때 당신은 기분이 느긋해지고 긴장감 없이 일하거나 생활할 수 있으며, 그 안에서는 실패의 두려움도 크지 않다. 오랜 시간에 걸쳐 자신에게 익숙해진 영역이어서 습관적으로 행동하면 됨.


2. 우리 인생은 안락지대와 안전지대를 조율해 가는 과정이다. 지금까지 우리는 울타리 안에 가만히 있어야 한다고, 그래야 안전하다고 배웠다. 안전지대와 안락지대는 그 동안 일치해 왔다.


3. 변화상황

그러나 시대가 바뀌면서 안전지대도 그에 맞게 옮겨 갔다. 우리를 둘러싸고 있던 산업사회라는 울타리는 이제 허물어짐.


4. 안전지대가 아닌 안락지대에 매몰


우리는 의사결정을 내릴 때마다 안전지대 안에 있는지 확인할 여유가 없다. 그렇다 보니 안전지대는 차츰 잊어버리고, 대신 안락지대에 주목하기 시작. 다시 말해 심리적으로 안전하다는 느낌만을 중시하게 됨.



5. 안전지대의 이동 vs 안락지대에서 안주


안전지대는 이동했다. 하지만 당신의 안락지대는 이전 그대로다.

중역 사무실, 유명대학, 안전한 직장 등 기존에 안전하다고 확신했던 곳들이 더는 그렇지 않다.





우리는 권위에 복종하기만 하면 아무 문제가 일어나지 않는 안락지대에 머물려고 한다.

스스로 생각하는 수고를 들이지 않고 지시에만 따르면 되기에 몸을 움츠린다.


그 안락지대 안에서 성공을 향해 나아가고자 수많은 회의에 참석하고, 다양한 책을 읽고, 여러 세미나에 참석한다. 

그러나 이미 이동한 안전지대를 향해 자신의 안락지대를 옮기지 못한다면 어떤 노력도 한계에 부딪힐 수밖에 없다.



Part 2. 생각


매달 고정적으로 나오는 월급을 누군가는 마약이라 표현한다. 그 마약에 취하면 새로운 도전은 겁나기 시작한다.

현재 내가 안락함을 느끼는 이 상황, 이 전제는 과연 언제까지 유효할 것인가.

내 안락의자 아랫부분에 이미 균열이 생기고 있는 것은 아닌가.


내가 안전할 수 있는 그 공간은 현재 어디에 있는가.

안전지대를 향해 가기 위해서는 현재의 안락을 포기할 수도 있어야 할 터.









엄청나게 중요한 한자 '中'

1)

상황(時)은 늘 변한다.

상황 변화에 따라 가장 균형 잡힌 최적의 황금률(中)을 찾아내는 것이 시중(時中)이다.

2)

'시중'의 관점에서 보면 적극적이거나 소극적이거나, 보수적이거나 진보적이라고 하는 것과 같은 극단이 없다. 
오로지 그 상황에 가장 적합한 진실만이 있을 뿐이다(眞實無妄).

3)

<중용>에서는 군자와 소인의 인생살이를 이렇게 비교하고 있다.

'군자지중용야(君子之中庸也)는 군자이시중(君子而時中)이라'

(군자의 중용적 삶은 때를 잘 알아 그 상황에 가장 적절한 중심을 잡아 서는 것이다)

'소인지반중용야(小人之反中庸也)는 소인이무기탄야(小人而無忌憚也)니라'

(소인의 반중용적 삶의 형태는 시도 때도 모르고 아무런 생각 없이 인생을 막 살아가는 것이다)

4)

즉 군자는 시중지도를 실천하는 사람이며, 소인은 시도 때도 모르고 기분이 내키는 대로 인생을 사는 사람이라 정의하고 있다.

5)

'시중(時中)'은 몇 가지 원칙이 있다.

첫째는 평형(Equilibrium)이다. 치우치지도, 기울어지지도 않고, 넘치거나 모자라지도 않는 것이다.

둘째는 역동(Dynamic)이다. 정지된 중용이 아니라 역동적으로 살아 움직이는 중용이다.

셋째는 지속(Maintenance)이다. 잠깐의 평형이 아니라 지속적으로 유지돼야 한다.

6) 

이러한 시중의 극치는 중화(中和)다.

인간의 감정인 희노애락이 밖으로 표출되지 않은 상태를 '중(中)'이라 하고, 

그 희노애락의 감정이 밖으로 표출돼 적절한 시중(時中)의 원칙에 맞을 때를 '화(和)'라고 한다.

중용의 소중한 지혜이다.

사족)
시중은 중간이라는 공간에 시간의 개념을 붙인 개념입니다. 시공을 다 다루는 대단히 큰 뜻이자 중용의 핵심구절 ..  space-time... 아인슈타인의 개념. 중용과 상대성원리가 이어지는 느낌이 팍 ..
 

'지식창고 > 중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조우성변호사의 고전의 숲을 거닐다  (0) 2012.04.02
중용에서 말하는 仁과 勇  (0) 2012.01.14
중용에서 배우는 몰입의 원칙  (0) 2012.01.02
시중의 의미  (0) 2012.01.0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