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비기'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10.19 [BL] 초조한 느낌의 손
2013.10.19 01:23

초조해 지거나 불안해 질 때

뇌의 변연계는 우리 스스로를 애써 안정시키려 한다.

뇌가 우리를 정상상태로 복구하려 시도할 때,

즉 편안하게 해주려(진정시키려) 할 때는 몸의 협조를 얻는다.

 



 

흔히 적응자(adapters)로 불리는 행동인데,

대부분 신체 부위를 만지거나 두드리거나

쓰다듬는 형식으로 표출된다.

 

이것은 즉각 읽을 수 있는 외적 신호이므로 상황을 통해 관찰하고 해석할 수 있다.

스트레스 받는 사람이 흔히 목을 만지거나 얼굴을 쓰다듬고 머리카락을 만지는 행위.

이러한 행동은 거의 자동적으로 일어난다.

 

뇌가 자신을 진정시켜 달라는 메시지를 보내면 손은 즉각 반응해 편안함을 느끼는 행동을 하게 된다.

때로는 입안에서 혀로 볼 안쪽을 문지르거나 입술을 핥아 진정하기도 하고

마음을 가라앉히기 위해 볼을 부풀린채 천천히 숨을 내쉬기도 한다.

 

손을 비비는 것도 전형적입니다.

 


Posted by ETHOS 조우성변호사